워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小说:网络写手怎么挣钱作者:马开伯通更新时间:2018-09-26字数:75306

워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잉글랜드가 스웨덴을 완파하고 준결승 대진표에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각)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단단한 수비 축구로 스위스를 꺾고 8강에 진출한 스웨덴은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올손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크라프트, 린델뢰프, 그란키비스트, 아구스틴손이 포백을 형성했다. 클라에손, 라르손, 엑달, 포르스베리가 미드필더로 출전하고 투톱에는 베리와 토이보넨이 나섰다.

승부차기끝에 콜롬비아를 꺾은 잉글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픽포드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맥과이어, 스톤스, 워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영, 린가드, 핸더슨, 델레 알리, 트리피어가 미드필더로 나서고 케인과 스털링이 투톱을 이뤘다.

예상외로 양 팀은 조심스러운 경기를 펼쳤다. 스웨덴이 수비적으로 나올 것은 예상됐지만 잉글랜드 역시 공격을 몰아붙이기 보다는 조심스러운 움직임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결국 잉글랜드는 세트피스에서 답을 찾았다.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맥과이어가 깔끔한 헤더로 스웨덴의 골망을 갈랐다. 잉글랜드는 이번 대회에서 세트피스로만 8골을 넣을 정도로 강력한 세트피스 공격력을 자랑하고 있다.

스웨덴은 서서히 공격 템포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오히려 뒷 공간을 노린 잉글랜드에게 몇 차례 기회를 내주기도 했다. 스웨덴은 반격에 나섰지만 기회를 만들지 못하며 전반전은 1-0으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스웨덴이 공격을 몰아붙였다. 베리의 강력한 헤더가 나왔지만 픽포그 골키퍼에게 막혔다.

결국 잉글랜드가 한 골을 더 달아났다. 후반 14분 린가드가 올려준 크로스를 알리가 받아 넣으며 2-0으로 달아났다.

급해진 스웨덴은 공세를 몰아붙였지만 계속해서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스웨덴은 에이스 포르스베리를 빼고 올손을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고 잉글랜드는 다이어를 투입하면서 굳히기에 들어갔다.

결국 경기는 2-0으로 종료돼며 잉글랜드가 28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아이돌 팬이라면...[엑스포츠뉴스 네이버TV]
▶ 엑스포츠뉴스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이슈퀸]

- Copyrightsⓒ엑스포츠뉴스(http://www.xports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엑스포츠뉴스

当前文章:http://www.leetaemin.cn/71807.html

发布时间:2018-09-26 00:00:00

微信赚钱软件每天50元 网上兼职真假怎样分别 网拍模特兼职靠谱吗 网上赚钱安不安全 挖机一个小时多少钱 在家工作赚钱平台  yy网上兼职可信吗 什么东西挣钱 掌证宝电脑版

85889 57460 42735 83551 52611 9609732476 72167 74485

我要说两句: (0人参与)

发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