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라운드 마친 KBL, 당신의 기량발전상 후보자는 누구?

小说:注册送300元体验金作者:陵纯辛安更新时间:2018-10-17字数:57624

李庆安已经看了使者名册。来使居然都是渤海和新罗的高官”他的目光迅速瞥一眼魏汝群,他在季胜的情报中看到过这个名字”此人护送大英俊回渤海,没想到居然成了渤海过的户部侍郎,此人倒是一个老天送给大唐的关键人物。

注册送白菜大全002

拍卖会继续,一件又一件拍品呈上,有条不紊地进行着,先前那拍得龙渊艇的正是唐三。
“我想她刚好可以让我减少一些去回想许莹莹的时间吧!”这是一种自我安慰性的猜测。雪飞鸿宁愿选择帮助谢娴戒酒,也不要去痛苦地想许莹莹。

安禄山拉开车帘对两人笑道:“你们才辛苦了,我自会论功行赏,绝不会亏待了将士们。”



[점프볼=강현지 기자] 정규리그가 어느덧 정규리그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순위 결정만큼 관전 포인트가 되는 것은 선수들의 성장이다. 지지난해는 허웅, 지난 시즌 송교창에 이어 올 시즌 자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선수는 누가 있을까. 5라운드를 마친 현재, 점프볼 투표인단에게 유력한 기량발전상 후보를 물어봤다(기록은 2월 14일 기준).

그중 최다득표를 받은 선수는 안양 KGC인삼공사 전성현. 15명의 투표인단으로부터 5표를 받았다. 역시나 올 시즌 돌풍을 일으켰던 원주 DB에서 세 명의 후보자가 나왔다. 에이스 두경민(3표)을 포함해 김태홍과 서민수도 기량 발전상 후보자로 떠올랐고, 올 시즌 주축선수로 거듭난 이관희(삼성)도 언급됐다.



불꽃슈터 KGC인삼공사 전성현
2017-2018시즌 43G 21분 25초 7.77득점 1.7리바운드 0.5어시스트
2016-2017시즌 50G 10분 26초 2.62득점 0.8리바운드 0.3어시스트

전성현은 김승기 감독에게 미완의 대기와 같았다. ‘괜찮은 슈터’긴 했지만, 늘 기복이 아쉬웠다. 그러나 비시즌 이정현이 KCC로 이적하면서 강병현과 같이 공백을 지워야 하는 중책을 맡았다. 시즌 초반은 녹록치 않아 보였지만,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슈터로서 팀 내 갈증을 해결시켜 주고 있다. 1라운드 4.4점에 그쳤던 평균 득점이 5라운드 때는 10.8점까지 뛰었다.

특히 지난 4라운드 고양 오리온과의 맞대결에서는 무려 7개의 3점슛(성공률 87.5%)을 터뜨리면서 자신감을 폭발시켰다. 이어 지난달 31일 결정적인 순간 3점슛을 꽂아 넣으면서 승리의 쐐기포를 성공시킨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점프볼 편집위원 중 전성현에게 1표를 던진 A 기자는 “자신의 약점을 보완하는 것보다 장점을 부각하면서 팀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KGC인삼공사가 이정현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건 전성현이 필요할 때 제 역할을 한 덕분이다”며 이유를 덧붙였다.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또한 “성현이가 시즌 초반에는 혼자 움직여서 던지는 슛이 없었다. 상대가 타이트한 수비를 펼치면 고전했는데, 최근 1대1 상황에서 상대 수비를 제쳐서 슛을 던지라고 주문했다. 그 부분을 이해하고, 따라 하려고 한다. 자신감을 찾으면서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다”며 전성현을 칭찬했다.



팀의 중심, DB 두경민
2017-2018시즌 41G 28분 58초 16.49득점 2.9리바운드 3.9어시스트
2016-2017시즌 17G 27분 38초 9.82득점 1.9리바운드 2.5어시스트

뉴 캡틴, DB 김태홍
2017-2018시즌 41G 23분 17초 7.24득점 3.7리바운드 0.6어시스트
2016-2017시즌 12G 4분 20초 1.08득점 0.7리바운드 0.1스틸 




김주성의 멘티, DB 서민수
2017-2018시즌 45G 23분 43초 5.87득점 4.4리바운드 1.3어시스트
2016-2017시즌 23G 6분 31초 1.87득점 1리바운드 0.4어시스트

기록만 놓고 보면 이만큼 일취월장한 선수도 없다. 두경민은 경기당 평균 16.49득점, 또 경기당 평균 2.78개의 3점슛을 터뜨리면서 이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디온테 버튼과 리그 최고의 원투 펀치가 되며 전천후 에이스가 됐다. 덕분에 데뷔 첫 라운드(4R) MVP에 수상자가 되는 영예도 안았다. 업그레이드된 두경민은 국가대표 명단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기록만 놓고 본다면 기량 발전상뿐만 아니라 정규리그 MVP까지 따놓은 당상이다.

하지만 시즌 끝까지 팀 에이스로서 책임감을 가져가야 한다. 허리 부상도 있었지만, 최근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1득점에 그치며 자존심을 구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기 직후 이상범 감독으로부터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는데 팀의 에이스로서 책임감이 없는 모습이었다.  본인이 해결해야 할 문제다”며 쓴소리도 들었다.



DB의 상승세에 빼놓을 수 없는 두 선수가 있다면 바로 김태홍과 서민수다.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식스맨 축에도 들지 못했던 그들이 투지 넘지는 플레이를 펼치면서 그간 설움을 코트위에서 털어냈다. 힘과 스피드를 앞세워 포스트를 지킬 뿐만 아니라 진영을 가리지 않고 따내는 리바운드가 팀에 활력을 북돋워 줬다.

편집위원 중 두 선수를 놓고 고민하던 B기자는 고심 끝에 김태홍을 선택했다. “서민수는 3점슛, 또 가끔 생기는 미스매치를 중심으로 골밑을 공략하는 게 주요 공격 루트다. 반면 김태홍은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3점슛뿐만 아니라 과감한 돌파로 득점을 쌓는 유형이다. DB의 돌풍은 두 선수가 핵심이고, 두 선수 중 한 명에게 기량발전상을 줘야 하므로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라며 고민의 흔적을 남겼다.



삼성의 현재, 이관희
2017-2018시즌 45G 19분 37초 7.71득점 2.2리바운드 1.1어시스트
2016-2017시즌 54G 11분 13초 3.63득점 1.2리바운드 1.4어시스트

시즌을 앞둔 삼성은 고민이 많았다. 정신적 지주가 됐던 주희정, 이시준이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고, 한 단계 성장한 임동섭과 김준일이 동반 입대를 선언하며 전력 손실이 컸다. FA(자유계약선수)로 김동욱을 영입했지만, 중심을 잡아주면서 에이스 역할을 바라기에는 체력관리가 필요한 서른여덟이었다.

그중 팀에 단비 역할을 해준 선수는 다름 아닌 이관희. 왕성한 운동량을 앞세워 허슬플레이 펼쳐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수비력도 뛰어나고, 돌파 능력도 뛰어나다. 3점슛을 터뜨려줄 수 있는 능력도 갖췄다.

최근에는 이동엽, 천기범 등 젊은 선수들과 시너지를 발휘해 꺼져가는 플레이오프 불씨를 살려갔다. 이상민 감독은 “여유를 가지고 기본에 충실한 플레이를 하면 수비도 뛰어나 공격 농구하기 좋은 선수"라고 이관희를 칭찬하며 보완해야 할 점도 짚어줬다. "(이관희에게) 3년 동안 하지 말라고 했는데 습관이다. 슛, 돌파, 패스 세 가지만 하라고 한다"라고 말한 이 감독은 행동 하나, 나쁜 습관은 안 좋기 때문에 지적하는 거다. 선수들이 좋은 습관을 들이지 못하고, 나쁜 습관을 버리지 못한다. 그래도 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관희의 어깨를 토닥였다.


점프볼 기자 = 손대범, 이원희, 강현지, 민준구
해설위원 = 정태균 이상윤 IB스포츠 해설위원, 김태환 김동광 김승현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김택훈 KBS 해설위원
점프볼 편집위원 = 류동혁 스포츠조선 기자, 임병선 서울신문 기자, 홍성욱 스포츠타임스 기자, 김경호 경향신문 기자, 정지욱 스포츠동아 기자

# 사진_점프볼 DB(이선영, 문복주, 홍기웅 기자) 

  2018-02-14   강현지(kkang@jumpball.co.kr)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점프볼

编辑:董安安文

发布:2018-10-17 00:33:58

当前文章:http://www.leetaemin.cn/news/2018072582045/index.html

不限ip注册送11元现金 mg电子游艺注册送22元体验金可提现 AG平台开户送35元现金可提现 金沙娱乐开户送77元现金 888真人开户送93元现金 旋乐吧开户送36元现金 空中娱乐注册 剀撒皇家娱乐场

88017 28505 33542 22833 78820 1793789619 64402 44191

我要说两句: (0人参与)

发布